"
Breaking
라이프
6세 이하 영유아 '수족구병' 유행, 수족구병 증상·원인·치료·예방법은?…수족구병 증상 vs 구내염 증상 차이점은?
등록일 : 2019-07-17 09:51 | 최종 승인 : 2019-07-17 09:51
장희주
▲수족구 초기증상과 수족구 치료방법 및 예방법(사진출처=ⓒGetty Images Bank)

[하빗슈(Hobbyissue)=장희주 기자] 최근 0~6세 영유아 사이에서는 수족구병이 번지고 있다. 수족구병은 주로 영유아에게 발생하지만, 성인도 수족구병에 걸릴 수 있다. 수족구 초기증상과 수족구 치료방법 및 예방법까지 함께 알아보자.

수족구병 증상

수족구 증상은 봄철 증가해 여름에 유행하고, 주로 생후 6개월에서 5세 사이 유아들에게 발생한다. 수족구병 증상으로는 손등, 발등 등에 붉고 작은 물집이 넓게 퍼지는 것이 대표적이다. 물집과 더불어 발열, 기침, 두통, 설사, 구토 등의 증상을 동반할 수 있다. 수족구병은 발열 1~2일 후에 입안 볼 안쪽, 잇몸, 혀 등에 작은 붉은 반점이 나타나고, 수족구병 증상이 악화되면 피부발진이 발생할 수 있다.

수족구 전염은 공기 중이나 접촉 등으로 인해 가능하다. 보통 3~7일의 수족구 잠복기(수족구 전염 기간) 이후 전염된다. 수족구병은 일반적으로 2주 이상을 완치 기간으로 여기며, 이는 환자의 면역력 상태와 수족구 발진 및 수포의 상태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

▲수족구 초기증상과 수족구 치료방법 및 예방법(사진출처=ⓒGetty Images Bank)

수족구병 원인

수족구병은 바이러스성 접촉성 감염병이다. 콕사키바이러스나 엔테로바이러스, 콕사키바이러스 A16형이 수족구병의 원인으로 알려졌다. 또한, 엔테로바이러스 71형, 콕사키바이러스 A5, A6, A7, A9, A10형, B2. B5형도 수족구병의 원인이 된다. 수족구병은 전염성이 있어 주로 이미 감염된 사람의 호흡기 분비물, 대변 등을 통해 전염된다.

수족구병 치료

수족구의 치료방법은 특별히 없다. 자연치료 되는 것을 기다려야 한다. 항생제나 바이러스제 사용은 효과가 미미하다. 수족구병은 대부분 7~10일 이내로 증상이 호전된다. 수족구병 환자는 열흘정도 격리상태를 유지해야 한다. 수족구병은 치료과정에서 발열, 경련 등으로 탈수증상이 올 수 있으므로 충분한 수분 섭취를 하는 등의 보조적인 치료를 할 수 있다. 또한, 수족구병은 뇌간 뇌수막염, 신경성 폐부종, 폐출혈 등의 합병증을 일으킬 수 있다.

▲수족구 초기증상과 수족구 치료방법 및 예방법(사진출처=ⓒGetty Images Bank)

수족구병 예방법

수족구병은 치료방법이 없듯이 현재까지 수족구 예방 백신이 개발되지 않았다. 따라서 수족구병은 접촉성 감염병이기 때문에 손 씻기 등의 기본 위생을 지켜주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수족구병 발병 시 빠른 격리가 필요하다.

구내염과 수족구병 차이점

수족구병과 구내염 모두 입안에 증상이 발생한다. 때문에 구내염과 수족구병이 비슷해 구분하지 못하는 경우도 있다. 구내염은 입안에 생기는 염증 질환이다. 구내염은 입에서 작은 물집 및 상처로 시작해 입속 전체로 번지기도 한다, 또한, 구내염은 수족구로 이어지기도 하면서 대체로 구내염 원인은 수족구와 같이 면역력 약화와 동시에 세균이나 바이러스에 의해 감염되는 질환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