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콘솔게임
프롬 소프트의 새로운 지옥…닌자 검극 액션 게임, '세키로 : 섀도우 다이 트와이스'
2019-07-05 13:41:11
권윤정
▲'세키로 : 섀도우 다이 트와이스'는 제목처럼 플레이어가 게임 내에서 두 번 사망하는 게임이다(사진=ⓒ플리커)

[하빗슈(Hobbyissue)=권윤정 기자] 닌자 검극 액션 게임 '세키로 : 섀도우 다이 트와이스'가 독특한 게임 진행방식과 게임성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

이 게임에서 플레이어는 제목처럼 두 번 죽게 된다. 스팀 인기 스트리머 코타쿠는 이 게임을 플레이하면서 몇 번 죽는지 세는 영상을 올려 팬들로부터 긍정적인 반응을 얻기도 했다.

이 게임은 3인칭 액션 어드벤처 게임으로, 청소년들은 이용이 불가하다.

‘세키로, 섀도우 다이 트와이스’ 어떤 게임일까

이 게임은 멀티 플레이가 없는 완전한 싱글 플레이 게임으로서 16세기 일본의 전국시대를 배경으로 한다. 

아시나 지방이라는 가상의 지역에서 황자의 닌자인 주인공 '늑대'가 황자를 납치하고 자신의 팔을 앗아간 적인 아시나 겐이치로에게 복수하려고 요괴를 물리치며 아시나 겐이치로를 찾아가는 내용이다.

아시나 일족은 고대 혈통의 계승자로 강력하다. 늑대는 수행 끝에 닌자가 됐지만, 스승을 잃고 자신의 주군 또한 잃는다. 그러나 주군이 납치당했을 뿐 아직 살아있다는 소식을 접한 늑대는 주군을 찾아 나선다.

▲이 게임의 배경은 16세기 일본의 전국시대다(사진=ⓒ플리커)

이 게임은 프롬 소프트웨어가 만들고 액티비전이 배급한 게임이다. '다크 소울'이나 '블러드 본' 등의 다른 게임과 유사하지만 다른 측면도 있다.

우선 '세키로'에는 스태미너 측정기 대신 자세 측정기가 있다. 또 보스가 훨씬 강력하다. 더 활력적이고 적극적인 공격을 쓸수록 전투 레벨이 올라간다.

자세 측정기 시스템 신선한 재미 제공해

이 게임에서 가장 눈에 띄는 차이점은 자세 측정기다. 물론 게임의 전체 느낌에 비하면 큰 변화가 아니므로 일부 게이머는 이것이 거의 중요하지 않다고 느낄 수 있다.

하지만 보스 싸움까지 게임을 이끌어가려면 이것이 무엇인지 정확히 알아야 한다. 이 게임은 다양한 보스로 가득 차 있어서 플레이어는 두 번 혹은 세 번 이상 죽을 각오를 하고 있어야 한다.

'다크 소울'과 '블러드 본'을 플레이한 적이 있는 사람이라면 그 게임에서 배운 모든 기술을 활용하는 편이 좋다.

'세키로'의 자세 측정기는 상대방을 언제 공격해야 하는지 알려주는 바로미터다. 너무 천천히 움직이면 자세 미터가 강화된다. 키 포인트는 보스의 방어를 뚫을 전략적인 방법을 찾기 위해 최적의 자세를 취하는 것이다.

자세를 충분히 낮춘다면 시노비 데스블로우라는 필살기를 사용해 보스를 한 방에 죽일 수 있다.

그래서 자세 측정기 없이 싸우기는 힘들다. 자세 측정기의 도움 없이 상대방의 수비벽에 구멍을 뚫기가 어렵기 때문이다.

이 전술은 게임 내의 보스 레벨에 맞게 플레이어에게 도움을 주는 것이다. 사실 이 게임의 보스들은 프롬 소프트웨어가 만든 다른 게임의 보스들보다 강력하다. 다만 이렇게 강력한 보스들을 물리치고 나면 플레이어가 궁극적인 생존자가 됐을 때 느끼는 승리의 기분이 훨씬 클 것이다.

▲이 게임에는 자세 측정기가 도입됐는데, 플레이어는 이것이 거의 중요하지 않다고 느낄 수도 있다(사진=ⓒ플리커)

전투 레벨과 보스 절묘한 밸런스 이룬다

이 게임에는 수많은 보스가 산재해 있다.

보스는 주변 환경에 숨어 있다. 군인들 사이에 숨은 일반인이 보스일 때도 있고, 들짐승들 사이에 숨은 몬스터가 보스일 수도 있다. 따라서 플레이어는 불필요한 살상을 하기보다는 어떤 캐릭터가 보스인지 잘 찾아내야 한다.

다시 말하자면 중요한 보스와 마주하기 위해 '조무래기'들에는 큰 신경을 쓰지 않는 편이 좋다. 또한 보스들의 타입이 각각 다르므로 이 점에도 주의해야 한다. 어떤 보스는 매우 강력할 수도 있고, 어떤 보스는 강력하지는 않지만, 속임수나 스킬이 좋을 수도 있다. 어떤 보스는 플레이어가 사용하는 무기에 취약할 수도 있다.

마지막 보스는 당연히 아시나 겐이치로다. 아시나 겐이치로를 물리치면 엔딩을 맞이할 수 있다.

새로운 도전에 목말라 있다면 세키로의 세계에 도전해보길 추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