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Breaking
라이프
자궁경부암 증상 "나타나면 이미 늦어" 무료 검사 꾸준히 받아야...자궁경부암 예방접종 남자도 추천
국가 건강검진으로 자궁경부암 검진 무료로 받는다
등록일 : 2019-11-11 17:52 | 최종 승인 : 2019-11-11 17:52
양윤정
▲자궁경부암은 무료 검진이 가능하다.(사진=ⒸGettyImagesBank)

[하빗슈(Hobbyissue)=양윤정 기자] 남자가 자주 걸리는 암, 여자가 자주 걸리는 암이 있다. 대체로 비슷한 경우가 많지만 여성의 경우 여성암 발병률이 높기 때문에 유방암이나 자궁경부암에 특별히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지금 이야기하고자 하는 암은 자궁경부암이다. 예방이 쉽지 않는 암 중에서 유일하게 예방접종을 통해 발병률이 낮출 수 있는 암이다. 

자궁경부암은 자궁경부, 자궁 입궁에 악성 종양이 생기는 질환이다. 자궁경부암의 가장 큰 원인은 인유두종 바이러스. 물론 인유두종 바이러스만이 자궁경부암을 일으키는 것은 아니지만 현재 대부분의 자궁경부암 환자는 인유두종 바이러스 감염자라는 사실이 알려졌다. 인유두종 바이러스는 남자 여자 모두 감염되며 설사 감염됐다 하더라도 모두 자궁경부암으로 변하진 않는다. 치료를 하지 않아도 1~2년 이면 소멸된다고. 하지만 인유두종 바이러스 감염자는 자궁경부암이 생길 확률이 비감염자의 10배 이상으로 올라간다.  

▲자궁경부암 예방접종은 남녀 모두에게 권장한다.(사진=ⒸGettyImagesBank)

자궁경부암 예방접종은 이 인유두종 바이러스 백신을 의미한다. 100% 예방은 아니지만 발병률을 크게 낮출 수 있어 접종을 권유한다. 45세까지 접종을 진행하나 최대의 효과를 보려면 성관계를 하기 전, 적어도 26세 이전에는 받는 것을 추천한다. 자궁경부암 무료 예방접종 대상은 만 12세 여자아이다. 해당 나이대의 여자 아이는 보건소에서 무료로 백신주사를 받을 수 있지만 이외의 나이대와 남성은 개인 비용이 들어간다. 자궁경부암이 여성암이라고 해서 남자는 대상이 되지 않는다고 생각하는 경우가 많지만 인유두종 바이러스는 남자도 감염되고 성관계를 통해 전염된다. 사랑하는 사람들을 위해 남자도 접종받는 것이 좋다. 자궁경부암 예방접종 가격은 저렴하진 않다. 병원에 따라 다르지만 대체로 20만 원 이상이다.  

자궁경부암 증상은 뭐가 있을까. 암이 무서운 이유는 초기증상이 미비하거나 없어 발견할 때는 이미 많이 진행된 상태이기 때문이다. 자궁경부암도 예외 없이 초기증상이라고 말할 만한 신체 변화가 없다. 그나마 초기에 발견할 수 있는 증상은 이유 없는 체중 감소, 질 분비물에서 나는 악취, 부정출혈 등이다. 부정출혈은 암이 아니어도 다양한 여성 질환의 증상으로 나타나 병원의 정확한 진단을 받아보자. 결국엔 정기검진이다. 자궁경부암은 국가일반 건강검진으로 무료로 검사가 가능하다. 유방암과는 달리 자비부담금도 없다. 대상은 20세 이상의 여성이며 성관계가 없다면 전문의와 상담 후 검사 여부를 결정한다.

[하빗슈(Hobbyissue)=양윤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