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6년간 29조원 투자, 전기차·모빌리티 솔루션 전환"

송태섭 기자 / 기사승인 : 2020-01-14 17:29:45
  • -
  • +
  • 인쇄
"내년 첫 전기차 출시, 세계시장 점유율 2025년 6.6%로"
"기아차 6년간 29조원 투자…2025년 전기차 11종으로 확대"
"친환경차 비중 25%로 상향·모빌리티 경쟁력 확보"
▲ 기아자동차 사장이 14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 서울 호텔에서 열린 'CEO 인베스터 데이'에 참석해 발표하고 있다. (사진=기아차 제공)

 

기아자동차가 내년에 첫 전기차 전용모델을 출시하고 세계시장 점유율을 작년 2.1%에서 2025년 6.6%로 높이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기아차는 14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 서울 호텔에서 박한우 사장 주재로 기관투자자들을 대상으로 개최한 CEO 인베스터데이에서 이같이 밝혔다.

 

박한우 사장은 이 자리에서 "과감하고 선제적인 미래 사업 전환 통해 혁신 브랜드로 탈바꿈하겠다"고 말했다.

 

박 사장은 이어 기아차는 내년에 첫 전기차 전용 모델을 내놓고 2025년엔 전차급에 걸쳐서 전기차 11종을 갖추고, 친환경차 판매 비중 25%를 달성한다는 계획도 밝혔다.

 

2026년에는 중국 외 세계 시장에서 전기차 50만대를 포함해 친환경차 100만대를 판매한다는 계획도 설명했다.

 

한국, 북미, 유럽 등 선진시장은 2025년까지 전기차 판매 비중을 20%까지 확대하고 신흥시장은 전기차 보급 속도를 감안해 투입한다는 계획이다.

 

모빌리티 사업과 관련해 기아차는 해외 대도시에서 지역 사업자 등과 함께 전기차 충전소, 차량 정비 센터, 편의시설 등이 갖춰진 '모빌리티 허브(Hub)'를 구축할 계획이다.

 

모빌리티 허브는 환경 규제로 도시 진입이 불가한 내연기관 차량과 전기차가 환승하는 거점으로, 기아차는 장기적으로는 자율주행 기술이 탑재된 로보택시, 수요응답형 로보셔틀 등도 운영한다고 밝혔다.

 

현재 기아차는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현지 최대 에너지 기업인 '렙솔'과 합작법인을 설립해  2018년 9월부터 '위블(Wible)'이라는 차량공유 서비스를 하고 있다.

 

기아차는 또한 차량 공유 서비스 전용차, 저상 물류차, 신선식품 배송차 등의 맞춤형 목적기반 모빌리티(PBV)를 개발한다는 계획이다.

 

기아차는 이 밖에 브랜드 정체성(BI), 기업 이미지 (CI), 디자인 방향성(DI), 사용자 경험(UX) 등 전부문에서 근본적 혁신을 추진하고 올해 하반기 구체적 전략을 내놓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하빗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