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 음주측정 3차례 거부한 운전자에 '벌금 700만원' 선고

송태섭 기자 / 기사승인 : 2020-02-05 16:10:22
  • -
  • +
  • 인쇄
▲자료사진: 연합뉴스

 

경찰관의 음주측정 요구를 수차례 거부한 40대 운전자가 법원으로부터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인천지법 형사8단독 심현주 판사는 도로교통법상 음주측정거부 혐의로 기소된 43살 A씨에게 벌금 700만원을 선고했다고 5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8월 19일 오전 1시 10분께 인천시 서구 한 초등학교 앞 도로에서 BMW 승용차를 몰던 중 경찰관의 음주측정을 거부한 혐의로 기소됐다.

A씨는 "위험하게 운전하는 차량이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이 음주측정을 요구하자 음주측정기를 손으로 쳐내고 헹굼 용 물을 입안에 머금고 있다가 측정기 막대에 뿜기도 하는 등 30분 동안 3차례 음주측정을 거부했다. 


심 판사는 "피고인은 술을 마시고 서울에서 인천까지 고속도로를 이용해 차량을 운행했다"며 "운행 거리가 멀고 사고 발생 위험성도 컸던 것으로 보여 죄책이 가볍지 않다"고 판단했다. 

[저작권자ⓒ 하비엔.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뉴스

+

PHOTO NEWS